GIVENCHY PARIS

STORE

지방시 하우스 히스토리

지방시는 영감과 모던을 핵심으로 삼아
아방가르드적인 우아함을 재정의 해왔습니다.

'위베르 드 지방시'는 1952년 파리의 유명 꾸뛰르 디자이너가 되었습니다.
귀족 출신의 '위베르 드 지방시'는
지방시의 전통적이면서도 진부한 관습을 따르지 않는 면모를 선호했습니다.
이러한 이원성에서 영향을 받아,
'분리할 수 있고' 자신이 원하는 대로 '선택'하여 조합할 수 있는
여성 의류 ( Two- piece) 를 만들어 냈습니다.
이는 원피스 ( One-piece ) 의류만 있던 여성 의복에
해방과 우아함을 한데 일구어낸 혁신적인 일이었습니다.

그리고 이듬해, 지방시가 오드리 햅번을 만나며
거부할 수 없는 그녀의 매력에 빠졌습니다.
'완벽하지만 불완전한' 아름다움에 대한 고찰을 담아,
그녀를 위해 '랑떼르디' 향수를 만들었습니다.
지방시는 향수를 패션의 연장선이자 마무리로 여겼고
1957년 '랑떼르디'를 출시, 2년 후 남성 향수를 런칭하였습니다.

1989년 지방시는 스타일과 정체성을 더욱 강화하여
스킨케어 및 메이크업 라인을 출시했습니다.
지방시 스킨케어는 다양한 피부 고민을 해결할 수 있는
혁신적인 포뮬라를 만들고자 했습니다.
메이크업 라인은 획기적인 4-IN-1 페이스 파우더인
' 르 프리즘 비사쥬'로 첫 출시를 맞이했습니다.

1999년, 니콜라 드젠은 뷰티 디렉터로 지방시와 함께하게 되었으며,
그의 독창성으로 2013년, '르 루즈' 립스틱, '땡 꾸뛰르 파운데이션'과 같은
상징적인 지방시의 메이크업 제품을 출시하였습니다.
혁신적인 질감. 대담한 색상. 풍부한 디자인으로
단순히 화장을 하기 위한 도구가 아닌 '럭셔리한 악세서리'로 만들어 냈습니다.

오늘날 지방시의 아름다움과 향은
60년 전부터 시작된 헤리티지를 이어가면서도,
최첨단 기술을 접목하여 꾸준히 혁신을 추구하고 있습니다.